개최개요

아이치 트리엔날레
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아이치현이 2010년에 창시한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 현대 아트 축제입니다. 제4회째 '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'의 예술 감독에는 저널리스트 겸 미디어 액티비스트인 쓰다 다이스케가 취임했습니다. 현대 아트, 영상, 연극, 음악, 러닝(learning)의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 영역을 아우르는 큐레이터 팀을 조직. 국내외 약 90팀의 현대 미술/영상 작가가 참가하는 등, 연극을 중심으로 무대 예술 작품도 한 곳에 모입니다. 또한, 개최 중에는 페스티벌에 어울리는 음악 프로그램 개최도 예정하고 있습니다.
예술 감독 쓰다 다이스케가 내세운 테마 'Taming Y/Our Passion'에는 '정보에 의해 우리들의 감정이 선동되어, 그 정보에 농락당한 사람들이 지금 세계에서 분단을 일으키고 있다. 세계를 대립의 축으로 인식하는 것이 아닌, 이 세계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포함할 수 있는 예술이 가진 힘으로 사람들의 감정에 호소해,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가고 싶다.'는 생각이 담겨 있습니다.
테마

'정(情)'의 시대
Taming Y/Our Passion

예술 감독

쓰다 다이스케
(저널리스트/미디어 액티비스트/와세다 대학교 문학학술원 교수)

기간

2019년 8월 1일(목요일)~10월 14일(월요일, 공휴일) [75일간]

주요 회장
아이치 예술 문화 센터
나고야시 미술관
나고야시 시내(시케미치, 엔도지 지역 등)
도요타시(도요타시 미술관 및 도요타시 시내)
주최
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 위원회